본문 바로가기

카카오 대신 셀트리온헬스케어…쏠림 심해지는 '코스닥150'

중앙일보 2017.07.05 00:30
코스닥 시장에서 두 번째로 몸집이 큰 카카오가 이달 중 코스피 시장으로 옮겨간다. 지난 3일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에서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받은 카카오는 곧 코스닥 상장폐지 등 관련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코스닥 2위 카카오 이달 중 코스피로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8일 상장 채비
"바이오·헬스케어 업종이 코스닥150 절반"
순환매·상장 흥행이 하반기 코스닥시장 변수

이전이 끝나면 카카오는 코스닥 대표 지수인 코스닥150에서 제외된다. 이 지수는 한국거래소가 코스닥에 투자하는 상품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5년 7월 만들었다. 코스닥 상장사 중 시가총액과 거래대금이 높은 150개 종목으로 구성된다. 애초에는 기술주 비중을 높이는 것이 목표였다. 그래서 기술주가 아닌 대표 종목을 먼저 편입한 뒤 나머지는 모두 기술주로 채우는 식으로 지수를 짰다.
 
카카오 CI

카카오 CI

4일 기준 카카오가 코스닥150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3%다. 코스닥 시총 1위 셀트리온(13.1%)에 이어 두번째로 높다. 카카오가 빠지면 코스닥150의 기술주 대표성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셀트리온의 바이오의약품을 독점 판매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오는 28일 상장하게 되면서다.
 
◇코스닥150 구성하는 시총 상위 10종목 
종목코스피150내
비중(%)
4일 종가(원)등락률(%)
셀트리온13.05112,900-2.25
카카오6.2898,300-1.11
메디톡스2.97556,0001.61
CJ E&M2.8176,8000.13
로엔2.0987,5000.11
SK머티리얼즈1.88189,3000.21
코미팜1.8535,800-0.14
휴젤1.77571,400-0.63
바이로메드1.51100,500-0.3
컴투스1.43118,0001.55
 자료: 한국거래소
 
셀트리온헬스케어의 희망 공모가는 3만2500~4만1000원이다. 시가총액은 최대 5조60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단숨에 코스닥 2위에 오를 수 있는 수준이다. 이르면 연말쯤 코스닥150에 편입될 것으로 보인다.
 
강송철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카카오가 제외되고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새로 편입되면 코스닥150에서 헬스케어 및 제약·바이오 업종의 비중은 더 커지게 된다"며 "지금도 이 업종이 차지하는 비중이 45%가량으로 압도적이지만 앞으로 50% 수준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기술(IT)·금융·소재 등 다양한 업종이 퍼져있는 코스피200과 달리 코스닥150은 헬스케어 및 제약·바이오 업종 쏠림이 극심하다. 상장지수펀드(ETF) 등으로 코스닥150에 투자할 경우 특정 업종이 전체를 지배할 수 있다는 뜻이다. 코스닥150을 추종하는 상품은 거래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년 전 상장된 킨덱스(KINDEX) 코스닥150 ETF는 지난 4월 거래량 급감으로 상장폐지됐다.
 
올 들어 코스피는 날개를 달았지만 코스닥은 여전히 소외돼 있다. 올들어 4일까지 코스피는 17,47% 오르는 동안 코스닥은 3.92% 오르는 데 그쳤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4.78포인트(0.72%) 내린 656.19로 마감했다.
 
다만 아직 희망은 남아있다. 온기가 서서히 코스닥으로 옮겨올 거란 분석이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미드스몰캡 팀장은 "지난달 코스피는 2%, 코스닥은 2.3% 각각 올라 코스닥이 코스피 대비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며 "기존에 상승을 견인하던 IT 부품주 상승이 유지되면서도 중소형주 내에서 순환매가 일어나는 현상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올들어 급증한 코스닥 상장이 거래를 늘릴지도 관심이다. 경영컨설팅업체 IR큐더스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코스닥 상장사 17곳의 주가는 공모가보다 37.9% 올랐다. 코스피 상장사 4곳의 공모가 대비 주가 상승률인 10.5%를 크게 웃돈 것이다.
 
이진영 IR큐더스 연구원은 "중소형주들의 흥행이 이어지며 신규 예비심사를 청구한 기업이 5월 이후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라며 "대어급으로 분류되는 셀트리온헬스케어를 필두로 시장 규모도 더욱 커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새누리 기자 newworl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