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비스 일류기업] 정보통신 기업과 연계 ‘옴니채널’ 서비스 강화

중앙일보 2017.07.05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롯데백화점은 하절기 우산동행 등 고객을 위한 특화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은 하절기 우산동행 등 고객을 위한특화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대표 강희태·사진)이 한국표준협회 ‘2017 한국서비스품질지수’ 백화점 부문에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에 올랐다.
 

롯데백화점은 본점 개점 이후 지난 38년간 사랑받는 대한민국 대표 백화점 브랜드로 성장해왔다. 빠르게 변화하는 유통환경과 온라인 쇼핑 흐름에 대응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우수기업과 연계해 옴니채널 서비스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쇼핑 환경인 옴니채널을 통해 온라인 구매 상품을 오프라인 매장에서 직접 찾아가는 ‘스마트픽’ 서비스와 장바구니 없는 쇼핑 시스템인 ‘스마트쇼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로봇쇼핑 도우미 ‘엘봇’ 등 첨단 기술과 쇼핑을 접목한 체험형 매장을 통해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백화점 오프라인 서비스를 모바일로 구현한 모바일 백화점 ‘Mo.D’를 오픈해 고객의 쇼핑만족도를 측정할 수 있는 고객만족도 모바일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우수고객 서비스 강화를 위해 1:1 맞춤 서비스인 ‘컨시어지 서비스’를 운영해 우수고객 로열티 강화를 위한 차별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