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영민 후보자 "통신비 절감 기필코 달성...소송까지 가진 않아야"

중앙일보 2017.07.04 21:10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후보자. [연합뉴스]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후보자. [연합뉴스]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가 4일 "통신비 경감 목표를 기필코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필요하다면 통신요금 원가를 국민연금공단을 통해 들여다볼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유 후보자는 이날 진행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모든 국민이 초연결 시대의 고품질 통신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통신요금 부담을 낮추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통신비 인하 정책에 국내 이동통신업체 3사가 '소송'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등 잡음이 나오고 있다. 미래부가 최근 선택약정 할인율을 기존 20%에서 25%로 상향 조정하는 방안을 내놓자, 통신 3사가 행정소송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유 후보자는 "통신비 인하는 법 테두리 안에서 기업과 서로 협조해서 장기적으로 풀어나가야 한다"며 "중장기적인 대책은 근본적으로 시간을 갖고 (통신비를) 줄여야 한다는 원칙 하에 기업과 시장의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소송이 진행되면 1년 동안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소송까지 가지 않도록 하겠다"며 "가능하다면 통신요금 원가를 펼쳐놓고 대화와 협의·호소를 통해 풀어가겠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