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엽총 들고 "전처 불러 달라" 경찰과 대치 40대…인질처럼 잡았던 아들은 풀어줘

중앙일보 2017.07.04 20:08
경찰마크. [중앙 포토]

경찰마크. [중앙 포토]

경남 합천에서 “이혼한 전처를 불러달라”며 초등학생 아들을 인질처럼 잡고 경찰과 대치했던 40대 남성이 4일 오후 10시 25분쯤 아들은 풀어줬다. 경찰과 대치한 지 3시간만이다. 그러나 자신은 이날 오후 11시 현재 엽총을 들고 계속 경찰과 대치 중이다. 
 

경남 합천 황매산 터널 인근에서 40대 남자 아들과 동반 자살 시도
유해조수포획단 소속이라 경찰 지구대서 엽총 출고해
오후 7시쯤 허공을 향해 위협 사격 하기도 해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30분쯤 A씨(40)가 합천군 황매산 터널 인근에서 초등학생 아들을 인질처럼 잡고 경찰과 맞섰다. 주소가 경남 고성인 A씨는 이날 오전 9시 30분쯤 자신의 집에서 이혼한 전처와 전화상으로 말싸움을 했다. 그 뒤 “아들과 함께 죽겠다”는 취지의 문자를 보냈다. 
 
이어 아들이 다니는 초등학교로 이동해 아들을 자신의 트럭에 태운 뒤 진주로 이동해 한 경찰 지구대에서 엽총을 출고했다. A씨는 '유해조수 포획단' 소속이어서 엽총은 정상 절차를 거쳐 출고됐다는 것이 경찰 설명이다. 이후 A씨는 합천 황매산 인근을 지나다 경찰의 추격을 받고 대치했다. 
 
경찰은 즉시 특공대 등 경찰 병력을 현장에 급파하는 한편 A씨를 상대로 설득 작업을 벌였다. 이 과정에 A씨가 오후 7시쯤 허공을 향해 위협사격을 해 현장이 긴장감에 휩싸이기도 했다. A씨의 전처는 경찰의 연락을 받고 서울에서 합천으로 급히 내려와 사건 현장 인근에 대기 중이다. 
 
이런 가운데 A씨는 오후 10시 25분쯤 자신과 함께 있던 아들을 풀어줬다. 이후 경찰은 A씨가 무기를 버리고 자수하도록 권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전처로부터 자살 의심 신고를 받고 주변을 수색 검문하다가 A씨와 그의 아들을 발견했다”며 “A씨를 상대로 설득작업을 하고 있는데 현재까지 다친 사람이 없다”고 전했다.
 
합천=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