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성남시장,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와 사법연수원 동기 인연 소개

중앙일보 2017.07.04 19:34
이재명 성남시장(왼쪽)과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오른쪽)[연합뉴스]

이재명 성남시장(왼쪽)과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오른쪽)[연합뉴스]

이재명 성남시장은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와 사법연수원 동기 인연을 소개했다. 
 
이 시장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추억’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1987년 사법연수원생 시절 비공개동아리 '기모임'에서 문 후보자를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이 시장과 문 후보자는 사법시험(28회)과 사법연수원(18기) 모두 동기이다. 그러면서 “집단행동이 금지된 공무원 신분이었지만, 우리는 제적 등 중징계를 무릅쓰고 직선제개헌과 군사독재 정권 타도를 위한 투쟁을 피할 수 없어 시민과 함께 거리로 나섰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1988년 당시 노태우 대통령이 정기승 대법관을 대법원장으로 지명하자 법조계의 반대로 2차 사법파동이 시작됐고, 사법연수생들도 집단서명으로 의사를 표명하고자 했지만, 연수원 측이 제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날 저녁 봉천동 여관에 문무일·최원식 등 몇몇 연수생이 다시 모여 밤을 새우며 토의한 끝에 반대서명을 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벌식 타자기로 성명서를 작성해 복사한 뒤 법원·검찰에 나가 있는 연수생들의 서명을 받기 위해 전국으로 흩어졌다. 185명의 반대성명서가 발표됐고, 대법원장 지명은 철회됐다”고 회상했다.
 
 이 시장은 “모든 것을 건 싸움이었지만, 다행히 민주화로 처벌과 징계를 면했다. 이 모든 일에 형으로서 앞장섰던 문 후보자는 군법무관을 마친 후 검찰을 지망해 검사가 됐다”고 말했다. 또한 “노동인권 변호사로 생계조차 어려웠던 나는 실망스러운 마음도 없지 않았지만, 사회변화를 꿈꾸는 사람으로서 검사를 지망하는 것도 당시로써는 일종의 용기였다. 검찰에서 할 일이 있다는 형의 각오와 결의를 믿었다”고 돌이켰다.
 
 이 시장은 “그는 검사로서 최선을 다했고, 특수부 검사로서 능력을 제대로 발휘했다. 이제 대한민국 모든 검사의 지휘자가 될 형이 여전히 초심을 간직한 채 용기와 결단으로 적폐청산과 공정국가 건설의 첫길을 제대로 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믿는다”고 적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