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4 성공 주장

중앙일보 2017.07.04 16:28

 북한이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 발사에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4일 오후 특별 중대방송
최고고도 2803㎞, 거리 933㎞ 비행
"핵무력 완성위한 최종관문 시험발사 단번 성공"

북한은 이날 오후 특별중대방송을 통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3일 대륙간탄도로켓 발사를 지시했다”며 “4일 오전 9시(한국시간 9시 30분) 우리나라(북한) 서북부 지대에서 발사되어 예정된 비행 궤도 따라 39분 간 비행하여 목표 구역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험 발사는 최대 고각 발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주변 국가 안전에 그 어떤 부정적 영향도 주지 않았다. 대륙간 탄도 로케트는 정점 고도 2802㎞까지 상승하여 933㎞의 거리를 비행해 발사에 대성공했다”고 말했다. 
 
북한은 또 “국가 핵무력완성을 위한 최종관문인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 시험발사의 단번 성공은 위대한 조선로동당의 새로운 병진로선의 기치따라 비상히 빠른 속도로 강화발전된 주체조선의 불패의 국력과 무진막강한 자립적국방공업의 위력에 대한 일대 시위이며 세기를 두고 강위력한 국방력을 갈망해온 우리 공화국(북)의 역사에 특기할 대경사,특대사변으로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핵무기와 함께 세계 그 어느 지역도 타격할수 있는 최강의 대륙간탄도로케트를 보유한 당당한 핵강국으로서 미국의 핵전쟁위협공갈을 근원적으로 종식시키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믿음직하게 수호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정은은 이날 시험발사를 현지에서 참관했다.  
 
정용수ㆍ김포그니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