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텔 업주 모녀, 흉기 찔려 사망…피의자는 시동생

중앙일보 2017.07.04 15:48
[중앙포토]

[중앙포토]

울산의 한 관광호텔에서 가족끼리 칼부림 사건이 일어나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했다.  
 
4일 오후 1시쯤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의 한 관광호텔에서 이 호텔 업주 도모(53·여)씨와 도씨의 두 딸(32·30)이 시동생인 공모(45)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렸다.  
 
모녀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도씨와 큰딸은 결국 사망했으며 작은딸은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공씨를 긴급체포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 호텔에 투숙해 있던 공씨가 투숙비 미납 문제로 형수인 도씨와 다투다가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