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교과서 혼란에 유감" 이준식 부총리 마지막 발언

중앙일보 2017.07.04 15:39
이임식을 마치고 정부세종청사를 떠나는 이준식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이임식을 마치고 정부세종청사를 떠나는 이준식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4일 자리에서 물러난 이준식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이날 오후 이임식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유감 입장을 밝혔다. 그는 지난해 10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벌어진 이후에도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고수해 왔다.  
 

4일 이임식 "국정교과서로 교육현장에 혼란 가져왔다"
"사회적 합의 없는 정책은 성공할 수 없다는 교훈 얻어"
자유학기제·학생부종합전형 등은 성공한 정책으로 꼽아
"학종으로 들어온 학생들 성과 더 낫다, 계속 유지해야"

 이 전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역사교과서 관련) 사회적 합의를 구하지 못한 정책은 성공할 수 없다는 교훈을 얻게 됐다, 결과적으로 교육현장에 혼란을 가져 왔던 점은 참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이념적으로 편향되지 않고 올바른 역사관과 대한민국 시민으로서의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역사교과서를 개발하기 위해 고심을 거듭했다”며 정부가 개발한 ‘올바른 역사교과서’의 당위성에 대해선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지난 정부에서 가장 성공한 대표 교육정책으론 자유학기제를 꼽았다. 이 전 부총리는 “자유학기제는 주입식 교육과 서열화에서 탈피해 교육현장에 긍정적 변화를 가져왔다”며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미래 지향적 교육시스템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자유학기제는 학생들이 행복을 느끼는 정책이기에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현 정부가) 지속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한 소신도 밝혔다. 그는 “객관성·공정성에 관한 문제가 제기되고 있지만 기본적으로 (학종 확대가) 올바른 방향”이라며 “대학에서도 학종으로 들어온 학생들의 성과가 낫다고 한다, 당장 문제점이 있더라도 지속해서 가져가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정부가 추진한 대학 정책에 대해서도 긍정적이었다고 자평했다. 그는 “고등교육의 본질은 자율성과 다양성에 있다”며 “대학 스스로 구안한 발전 계획에 따라 평가하는 방향으로 대학재정지원 사업을 개편했고 교육과정에 대한 자율성을 대폭 확대했다”고 말했다.
 
 서울대 기계공학과 교수로 부총장까지 지낸 그는 2016년 1월 황우여 전 부총리의 뒤를 이어 취임했다. 한편 김상곤 신임 부총리는 5일 오전 취임식을 갖고 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공식 업무에 들어간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