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무일 “무거운 책임감 느껴…시대상황 성찰해 준비하겠다”

중앙일보 2017.07.04 15:35
문재인 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문무일(56ㆍ사법연수원 18기) 부산고검장은 4일 “엄중한 시기에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새 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자로 문무일 부산고검장을 지명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새 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자로 문무일 부산고검장을 지명했다. [연합뉴스]

 
문 후보자는 이날 오후 부산고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국민과 형사사법 종사자들이 원하는 것과 시대 상황이 바라는 것을 성찰하고 또 성찰하면서 인사청문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 개혁과 관련해선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의 뜻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며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검찰 개혁을 해나가겠다”고 답했다. 답변을 마친 문 후보자는 서울행 항공편을 타기 위해 김해공항으로 출발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