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당론과 다른 길 가나 "추경·장관 임명 막는 건 명분 없어"

중앙일보 2017.07.04 15:13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4일 오후 국회 대표실에 들어가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4일 오후 국회 대표실에 들어가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당이 반대하고 있는 추가경정예산 승인과 정부조직법 심사에도 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홍 대표는 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과 면담했을 때 이 같은 입장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홍 대표는 추경 심사에 대해 "공무원 증원은 절대 불가다. 공공일자리를 국민 세금으로 늘린다면 그리스로 가는 것이다. 나라 망하는 것"이라면서도 "그런 것 외에는 추경 요건에 맞으면 해주는 게 맞다"고 말했다.  
 
정부조직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자신들(민주당)이 정부조직을 한 번 해보라 이거다. 그 판단은 국민의 몫이다. 야당이 그것을 막는다는 것은 별로 명분이 없다"고 밝혔다.  
 
부적격 장관 후보자들의 사퇴를 요구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거기에 당력을 쏟을 필요가 없다"며 "부적절한 사람이라는 것을 국민이 알면 됐다. 투표로 임명 여부가 결정되면 우리가 막아야 하고 막을 수 있지만, 투표를 하는 것이 아니면 부적절해도 임명할 수 있는 것이 현행 제도다. 판단은 국민의 몫"이라고 전했다.  
 
그는 "부적절한 사람이 임명돼서 펼치는 정책은 우리가 동의할 수가 없다"며 "그래서 과거 민주당(야당 시절)이 한 떼쓰기 식의 방식은 내가 하지 말라고 했다"고 말해 발목잡기 식의 반대는 하지 않겠다는 뜻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이 맡은 정부니까 자신들의 책임 하에서 일하겠다고 하면 하되, 자유민주주의 가치에 위배되는 짓이나 국가 안보에 저해되는 짓은 우리가 당력을 동원해 막아야 한다. 그 외의 것은 국민 판단에 맡겨야 한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