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靑 “北도발 징후 어제부터 주시…ICBM 여부 면밀 파악”

중앙일보 2017.07.04 14:39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소집,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소집,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4일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으로 판명되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한미 군사정보당국간에 미사일 제원에 대해 면밀한 검토가 진행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결과에 따라 미국 등 안보리 이사국과 긴밀히 논의하며 국제사회와 함께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조 대변인은 외교부 대변인 성명에서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해 “한미 정상이 지난달 30일 북한의 추가 도발 중단과 함께 비핵화의 길로 나올 것을 촉구한 지 불과 수 일 만에 이뤄졌다”면서 “강력히 규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성명은 이어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북한 비핵화를 촉구하는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를 철저히 무시한 형태”라면서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의지를 결코 오판하거나 시험하지 말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성명은 또 “북한이 핵 ㆍ미사일 개발을 고집하며 도발을 계속하는 한 고립과 어려움만 더욱 가중될 것”이라면서 “더 이상 무모한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조속히 비핵화 대화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하여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으며, 한치의 흔들림 없이 국민의 생명과 대한민국의 안보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것에 대해 “우리는 어떤 경우에도 북한의 이러한 위협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규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서 “이런 도발은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며, 우리와 미국ㆍ중국 등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정면으로 거부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당국의 초기판단으로는 이번 도발을 중장거리 미사일로 추정하고 있으나 ICBM급 미사일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정밀 분석 중”이라며 “ICBM일 경우 이에 맞춰 대응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이날 오전 발사해 930여㎞ 날아간 탄도 미사일의 최고고도가 2500㎞ 이상이었다는 정부 소식통 등의 잠정 분석 결과가 전해지면서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ICBM급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