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이동형 미사일 발사대 보유 대수 250대 미만”

중앙일보 2017.07.04 02:30 종합 2면 지면보기
미국 국방정보 탄도미사일 분석위원회(DIBMAC)의 ‘탄도·순항미사일 위협’ 보고서(이하 보고서)는 지난 5월 14일 북한이 발사한 화성-12형 미사일에 대한 내용도 담겨 있을 정도로 최신 정보를 반영했다. 보고서는 화성-12형을 ‘1단 방식의 액체연료 엔진 중거리탄도미사일(최대 사거리 3000~5500㎞)’로 ‘최대 사거리 3000㎞ 이상’이라고 적시했다.
 

국방부 추정 100여 대 보다 많아

군 당국자는 “북한이 성능 테스트를 위해 1단체만을 쐈을 뿐이다. 앞으로 2~3단을 더 올릴 것”이라며 “미국 정보당국도 우리 측과 의견을 같이한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지난 4월 열병식에서 북한이 새로 공개한 2종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중 하나를 화성-13형(KN-08) 개량형으로 지목했다. 한국 군은 고체연료 엔진의 신형 ICBM으로 추정했다.
 
관련기사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이 보유한 13종의 탄도미사일 중 대포동-2호를 제외하고는 모두 이동형 미사일 발사대 또는 잠수함에 의해 이동할 수 있다. 미국 정보당국이 추정한 북한의 이동형 미사일 발사대(TEL) 보유 대수는 250대 미만이다. 국방부의 『국방백서 2016년』(100여 대)보다 많은 수치다. 스커드-B·스커드-C의 경우 TEL이 100대 미만, 노동미사일은 100대 미만, 화성-10형(무수단)은 50대 미만이라고 봤다. 정보 당국자는 “북한이 한꺼번에 250기 미만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북한의 지휘·사격 통제 기술이 떨어지기 때문에 동시에 발사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 수는 250기 미만보다 훨씬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군의 경계 대상 1호인 북한의 300㎜ 방사포(본지 6월 21일자 1, 3면)는 기존 ‘KN-09’ 대신 ‘KN-SS-X-9’라는 새 코드번호를 받았다. KN은 북한(North Korea)을 뜻한다. ‘SS’는 지대지(Surface-to-surface) 미사일을, ‘X’는 아직 실전배치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군 관계자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종류가 많아지고 개발 목적도 다양해지면서 미 정보당국이 좀 더 복잡한 분류체계를 도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철재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