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기 분유 필요할 때 버튼만 눌러주세요

중앙일보 2017.07.04 01:00 경제 4면 지면보기
버튼만 누르면 분유가 집으로 배달되는 11번가 ‘남양 나우 오더’ IoT 서비스. [사진 11번가]

버튼만 누르면 분유가 집으로 배달되는 11번가‘남양 나우 오더’ IoT 서비스. [사진 11번가]

클릭 한 번으로 분유가 집까지 배달된다.
 

온라인몰 11번가, 남양유업과 협업
사물인터넷 활용 배달 서비스

SK플래닛의 온라인쇼핑몰 11번가는 남양유업과 손잡고 버튼만 누르면 분유를 주문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쇼핑 서비스 ‘남양 나우 오더’를 출시한다고 3일 발표했다.
 
남양 나우 오더는 약 10㎝ 크기의 IoT 기기다. 중앙에 있는 버튼을 누르면 미리 지정해 둔 분유 상품이 주문·결제·배송까지 한 번에 처리돼 집까지 배송된다. 정기적으로 분유를 사는 부모가 주문할 때마다 쇼핑몰에 접속해 배송지·결제 정보 등을 입력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앴다.
 
기기는 2015년 아마존이 선보인 ‘대시 버튼’과 유사하다. 엄지손가락 크기의 대시 버튼은 와이파이 기능이 탑재돼 있어 주문·결제·배송까지 일괄 처리한다. SK플래닛 송승선 리테일본부장은 “미국에서 혁신 제품으로 주목받은 아마존 대시 버튼의 한국형 모델”이라고 말했다. 아마존은 대시 버튼을 통해 얻는 소비자 구매 정보를 마케팅에도 활용하고 있다.
 
남양 나우 오더의 사용방법은 간단하다. 11번가 모바일 앱에 원하는 상품과 결제·배송 정보를 입력한 뒤 남양 나우 오더에 연결 하면 된다. 이후 버튼만 누르면 이전에 주문한 상품을 배송받을 수 있다. 실수로 여러 번 클릭해도 한 번만 인식하고 주문 정보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1번가 측은 “기기 뒷면에 자석을 부착해 냉장고 등 눈에 잘 보이는 곳에 붙일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기기를 통해 오후 5시까지 주문·결제된 상품은 당일 발송된다. 이를 위해 11번가는 앱에 이 서비스 사용자만을 위한 전용 몰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IoT 기기인 남양 나우 오더 2만개를 11번가 모바일 앱과 병원·산후조리원에서 무료 배포한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