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표창원, 청문회서 한선교 보좌관 향해 “나가라”

중앙일보 2017.07.01 12:04
표창원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표창원더불어민주당의원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청문회장에서 일부 보좌관들을 향해 “여기 구경 왔느냐. 큰 소리로 (후보자를) 조롱하고 앉아 있다. 신성한 청문을 위해 밖으로 나가 달라”고 언성을 높였다.  
 
표 의원은 지난 30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긴급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하며 이같이 말했다.  
 
표 의운은 청문회를 지켜보던 한 의원실의 보좌진을 향해서 “국가와 국민을 위한 교육부 수장을 청문하는 자리다. 운동경기장이 아니”라며 “여기 구경을 왔느냐, 떠들고 조롱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어나 보시라, 누구시냐”고 물었다. 이에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저희 의원실 보좌진”이라고 답한 뒤 “조심들 해!”고 주의시켰다.  
 
이에 전재수 민주당 의원도 “조심하라. 버르장머리 없이”라며 표 의원을 거들었다.  
 
이를 본 전희경 한국당 의원이 “보좌관도 공무원이다. 버르장머리가 없다니, 지적을 하더라도 점잖게 하라”며 맞받았다.
 
이날 김 후보자의 ‘1박2일’간 이어진 인사청문회는 전날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던 험악한 분위기를 이어가며 끝까지 여야 간 고성이 오가며 마무리됐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