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언주 "조작 책임,安에만 미루는 것 옳지않아"

중앙일보 2017.07.01 11:20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사진 연합뉴스]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사진 연합뉴스]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문준용씨 특혜채용 제보조작 파문과 관련해 "책임을 안철수(前 대선) 후보에게만 미루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1일 이 수석부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런 일이 일어나는 걸 방지하지 못한 책임을 우리 의원들 모두에게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철저한 진상규명과 정비를 통해 국민의당이 새롭게 일어서야 할 때"라며 "실망과 좌절로 어깨 처지지 마시고 다시금 힘을 모아 국민의당이 탄탄한 혁신의 공당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 수석부대표는 "국민의당이 무너지면 우리나라는 또 다시 양당정치의 구태에 빠지게 되고 우리나라 정치는 퇴보하게 된다"며 "기둥이 흔들리고 뿌리가 뽑힐 위기이지만 생명수가 될 새로운 물줄기를 찾기 위해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수석부대표는 "흔들리지 않는 굳건한 의지로 함께 이겨나가기를 소망한다"고 적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