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대통령 "사드 배치, 韓 주권적 결정…中 부당한 간섭 옳지 않아"

중앙일보 2017.07.01 10:02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전문가 초청 만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전문가 초청 만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 등에 대해 "한국의 주권적 결정에 대해 중국이 부당하게 간섭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30일(현지시간)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미국 워싱턴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에서 열린 전문가 초청 만찬에서 "중국이 한반도 내 사드 배치를 반대하며 보복 조치를 하고 있다. 한중 관계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이냐"는 스캇 케네디 CSIS 중국관계 부소장의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중국이 그것을 이유로 경제적 보복을 하는 것은 옳지 않고 부당한 일이기 때문에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로서도 중국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사드 배치를 결정하기 전에 중국 측과 충분한 외교적 협의를 하지 않았던 것은 사실"이라며 "우리 정부는 사드 배치를 최종적으로 결정하기까지 환경영향평가 같은 한국의 국내적인 절차적 정당성을 밟아나가기로 했다. 그 과정에서 중국과도 충분히 협의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한 핵실험 동결 대가로 한미 군사훈련을 축소, 조정할 수 있다는 문정인 특보의 발언과 관련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논의했느냐"는 조시 로긴 워싱턴포스트 칼럼니스트의 질의에 대해서 문 대통령은 "문정인 교수는 특보로서가 아니라 교수로서 자신의 개인적 의견을 말한 것"이라며 "다만 트럼프 대통령도 올바른 여건이 된다면 북한과 대화할 수 있다는 말씀을 했다. 그러면 언제 올바른 여건이 될 것인가, 어떤 조건이 갖춰지면 북한과 대화할 것인가는 우리가 지혜를 모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만약에 북한의 핵․미사일 동결이 대화의 시작이 된다면 그 대화의 출구는 북한 핵의 완전한 폐기가 되어야 할 것이다. 핵과 미사일의 종결로부터 시작해서 완전한 핵폐기에 이르기까지 북한과 한미 양국은 여러 가지 조치들을 단계적으로 취해나갈 수 있다"며 "이 점에 대해 우리는 미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