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랭·본·대]서울대·KAIST·포스텍 제친 '논문의 질' 1위 대학은?

중앙일보 2017.07.01 05:00
라이덴 랭킹 홈페이지

라이덴 랭킹 홈페이지

 
‘한국은 왜 노벨상이 없는가’ 

'논문 질 평가' 라이덴랭킹, 국내 대학 1위 UNIST
개교 9년차 작은 대학이나 아시아 2위, 세계 36위
포스텍·KAIST·이화여대·GIST가 2~5위 차지
서울대, 논문 양 국내 1위, 세계 9위…질은 583위

해마다 노벨상 수상자가 발표되는 10월이면 꼭 나오는 이야기입니다. 노벨 평화상을 수상한 김대중 전 대통령을 제외하면 한국은 노벨상을 수상해본 적이 없습니다. 이웃나라 일본은 과학기술 분야 노벨상 수상자가 22명(미국 국적 2명 포함)이나 된다는 사실이 우리를 더 자극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한국이 노벨상을 받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로 지적되는 것이 ‘논문의 양을 중시하는 풍토’입니다. 국내 대학들이 교수 연구의 양에 신경쓰지만 질에는 별로 관심이 없다는 지적도 많습니다. 
 
그렇다면 질 높은 논문이 많이 나오는 대학은 어디일까요. 이런 궁금증을 해소하고 싶을때 참고할만한 랭킹이 있습니다. 네덜란드 라이덴대에서 매년 전 세계 900여개 대학의 '논문 질'로 순위를 매기는 ‘라이덴 랭킹’(www.leidenranking.com)입니다.
 
라이덴 랭킹은 ‘상위 10% 논문 비율 순위’를 보여줍니다. 수 많은 논문 중 피인용 수(다른 연구자의 논문에 인용된 횟수)가 상위 10% 안에 드는 질 높은 논문을 각 대학에서 얼마나 내고 있는 지 살펴볼 수 있는 순위죠. 
 
올해 라이덴 랭킹에서는 '이변'이 일어났습니다. 라이덴 랭킹에 올해 처음으로 이름을 올린 국내 대학 한 곳이 한국대학 중 1위, 세계 36위에 오른 겁니다. 바로 울산에 있는 UNIST(울산과학기술원)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라이덴 랭킹에 따르면 최근 4년(2012~2015년)간 UNIST에서 나온 국제 논문은 1155편인데, 이 중에서 상위 10%에 드는 논문 비율이 16.3%(189편)에 달합니다. 2위인 포스텍(11.2%), 3위 KAIST(11.1%)와도 꽤 큰 차이가 벌어졌습니다. 이화여대(8%), GIST(광주과학기술원ㆍ8%), 서울대(7.9%)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아시아 대학 중에서는 UNIST가 이스라엘의 ‘와이즈만 연구소’에 이어 2위로 집계됐습니다. 그런데 와이즈만 연구소는 사실 대학이라고 부르기 어렵습니다. 석·박사 과정만 개설된 연구소이거든요. 
 
때문에 학부가 있는 대학 중에선 UNIST가 아시아 1위인 셈입니다. 세계 대학 중엔 36위였고요. 국내 대학 가운데 100위권 이내는 UNIST가 유일했습니다. 국내 2위인 포스텍은 세계 243위였습니다.
 
UNIST는 개교 9년밖에 되지 않은 '신생 대학'입니다. 2009년 개교 당시 대학 이름은 ‘울산과학기술대’였고, 2015년에 과학기술원으로 전환돼 지금의 이름을 갖게 됐습니다. UNIST뿐 아니라 KAIST(한국과학기술원), GIST(광주과학기술원), 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 등은 모두 학부 과정을 갖고 있는 과학기술원입니다.
조재필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에너지및화학공학부 교수와 연구원들이 14일 교내 첨단소재연구관에서 고용량 리튬 2차전지에 들어갈 물질 중 양극 분말 소재를 생산 한 뒤 결과물을 살펴보고 있다. [중앙포토]
조재필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에너지및화학공학부 교수와 연구원들이 14일 교내 첨단소재연구관에서 고용량 리튬 2차전지에 들어갈 물질 중 양극 분말 소재를 생산 한 뒤 결과물을 살펴보고 있다. [중앙포토]
UNIST 무전원 모바일 트래커 연구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20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 변영재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가 주도하는 무전원 모바일 트래커 시스템 연구센터가 올해 미래창조과학부의 대학 ICT 연구센터(ITRC)에 선정됐다. 변 교수 연구팀은 앞으로 정부 지원을 받으며 철새에 부착할 정도로 작고 배터리 없이 스스로 충전하는 초소형 위치추적 원천기술을 연구·개발한다.2017.6.20 [UNIST 제공=연합뉴스]  young@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UNIST 무전원 모바일 트래커 연구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20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 변영재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가 주도하는 무전원 모바일 트래커 시스템 연구센터가 올해 미래창조과학부의 대학 ICT 연구센터(ITRC)에 선정됐다. 변 교수 연구팀은 앞으로 정부 지원을 받으며 철새에 부착할 정도로 작고 배터리 없이 스스로 충전하는 초소형 위치추적 원천기술을 연구·개발한다.2017.6.20 [UNIST 제공=연합뉴스] young@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UNIST 교수팀, 암세포 자살시키는 새 항암 치료법 개발  (울산=연합뉴스) 새로운 암 치료법이 개발됐다. 암세포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미토콘드리아를 망가뜨려 암세포를 자살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유자형 자연과학부 화학과 교수팀이 곽상규 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팀, 이은지 충남대 분석과학기술대학원 교수팀과 공동으로 암세포 미토콘드리아 안에서 합성 펩타이드 자기조립을 통해 암세포를 제거하는 새로운 항암 치료법을 개발했다고 22일 전했다. 사진은 UNIST 유자형 자연과학부 화학과 교수팀. 2017.6.22 [UNIST 제공=연합뉴스](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UNIST 교수팀, 암세포 자살시키는 새 항암 치료법 개발 (울산=연합뉴스) 새로운 암 치료법이 개발됐다. 암세포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미토콘드리아를 망가뜨려 암세포를 자살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유자형 자연과학부 화학과 교수팀이 곽상규 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팀, 이은지 충남대 분석과학기술대학원 교수팀과 공동으로 암세포 미토콘드리아 안에서 합성 펩타이드 자기조립을 통해 암세포를 제거하는 새로운 항암 치료법을 개발했다고 22일 전했다. 사진은 UNIST 유자형 자연과학부 화학과 교수팀. 2017.6.22 [UNIST 제공=연합뉴스](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UNIST는 학부 재학생은 3000여명, 전임 교수는 260명입니다. 개교 이후 꾸준히 우수한 연구 성과를 내고 있는 데엔 ‘선택과 집중’을 통해 연구의 양보다는 질을 높게 평가하는 문화를 만들었다는게 학교 측의 설명인데요. 타대와 달리 논문 편수 대신 해당 연구자가 발표한 논문의 피인용 수를 교수 승진, 임용 심사에 반영합니다. 신생 대학으로 젊은 교수들이 남이 도전하지 않는 분야에 과감히 뛰어든다는 점도 강점이고요.
 
정무영 UNIST 총장은 지난해 9월 과학기술원 전환 1주년을 맞아 “더 이상 연구성과가 실험실에만 머물러서는 안된다”며 “케이팝(K-POP)과 같은 과학 한류, 케이사이언스(K-Science)를 창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UNIST 하면 떠올릴 수 있는 연구 분야를 만들고 세계로 성과를 수출하겠다는 목표입니다.
 
라이덴 랭킹의 논문의 질 순위에서는 서울에 위치한 소위 ‘상위권 대형 대학’들이 주목받지 못했는데요. 논문의 양 순위는 어떨까요. 4년간 배출한 국제 논문 수가 가장 많은 순서로 매겨본 국내 대학 순위는 논문의 질 순위와 전혀 다릅니다. 1위는 서울대(1만5004편), 2위는 연세대(9796편)였고 성균관대와 고려대가 3,4위입니다. 이 밖에도 한양대, 경희대, 부산대 등 대형 대학들이 10위 안에 들었습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서울대의 경우 논문의 양으로는 국내 1위, 세계 9위에 달합니다. 8위인 미국 스탠퍼드대(1만5113편)와 논문 양으로는 109편 차이밖에 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상위 10% 논문이 차지하는 비율은 스탠퍼드대가 22.3%로 세계 4위인데 반해 서울대는 7.9%로 583위에 그쳤습니다. 우리 대학들이 양적으로는 세계 유수 대학과 어깨를 나란히 할만큼 성장했지만 질적으로는 아직 갈 길이 멀어 보입니다.
 

배너를 클릭하면 ‘랭킹으로 본 대학’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