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정왕후 어보도 ‘코드원’ 타고 65여년 만에 돌아온다

중앙일보 2017.07.01 01:33 종합 5면 지면보기
문정왕후 어보(御寶·사진)가 65여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온다.
 

6·25때 미국 반출된 조선왕실 도장
현종 어보도 함께 반환받기로

주미 한국대사관은 30일(현지시간) 오전 11시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한국대사관에서 문정왕후 어보와 현종 어보의 환수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어보는 왕실의 권위를 상징하는 의례용 도장이다. 외교문서나 행정 분야에 사용했던 임금의 도장인 국새(國璽)와는 구분된다. 문정왕후(1501∼1565)는 조선시대 중종의 계비이자 명종의 어머니다. 문정왕후 어보는 6·25 전쟁 중에 미군이 서울 종묘에서 훔쳐 본국으로 가져간 것으로 추정된다. 문정왕후 어보는 가로·세로 각 10.1㎝, 높이 7.2㎝로 거북 손잡이가 달린 금보(金寶)다.
 
문정왕후 어보의 존재가 알려진 건 한국 고미술 수집가인 미국인 로버트 무어가 소장하고 있던 어보를 2000년 LA카운티 박물관이 사들여 전시하면서였다. 이후 어보가 밀반출됐을 것이란 의혹이 제기됐고, 한국 시민단체 ‘문화재제자리찾기’(대표 혜문)를 중심으로 2009년부터 환수 운동이 벌어졌다. 한국 약탈 문화재 목록이 담긴 미국 국무부 문서 등을 근거로 6·25전쟁 때 미국 병사가 어보를 훔쳐 가져간 것인 만큼 원래 주인인 한국에 돌려주는 게 맞다는 논리를 내세웠다.
 
문정왕후 어보의 환수 시도는 그동안 계속됐지만 번번이 무산됐었다. 문정왕후 어보는 미국에 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지 17년 만에 다시 원래 자리로 돌아오게 됐다. 문정왕후 어보는 명종 2년(1547년) 때 문정왕후에게 ‘성렬대왕대비(聖烈大王大妃)’라는 존호(尊號·덕을 기리는 칭호)를 올리면서 제작됐다.
 
문정왕후 어보와 함께 귀국하는 현종 어보는 재질이 옥(玉)이다. 효종 2년(1651년)에 현종의 왕세자 책봉을 기념해 만들어져 ‘왕세자지인(王世子之印)’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