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한미 정상, 단독회담 마치고 확대회담 시작…文 "어제 만찬서 격의없는 대화"

중앙일보 2017.07.01 00:04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전 10시 15분(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두 정상은 30여분간 백악관 집무실(오벌 오피스)에서 통역만 배석한 채 단독 정상회담을 했고, 이어 10시 50분쯤 확대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전(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단독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전(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단독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단독 정상회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환대에 감사드린다"며 모두발언을 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외국 정상중 가장 먼저 취임 축하 전화를 줬다"며 "이는 한미동맹이 굳건하다는 것에 대한 확인인 동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 국민들에 대한 따뜻한 격려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어제(29일) 만찬에서 북핵문제를 비롯해 한미 양국이 가지고 있는 견해에 대해 폭넓고 격의없는 대화를 나눴다"며 "두 정상간 신뢰와 우정을 더욱더 굳힐 수 있는 기회였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위대한 동맹을 위해 같은 길을 걸어가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자리였다"며 "오늘 단독회담과 확대회담통해 우리 만남이 더 의미있는 결실을 맺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단독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단독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확대 정상회담을 포함한 정상회담은 당초 일정보다 15분 가량 늦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화 내용이 많아질 경우 시간이 더 소요될 수 있다.
 
양국 정상은 회담을 마치고 양국간 합의사항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할 예정이다. 이어 두 정상은 기자회견을 통해 공동 언론발표를 할 계획이다.
 
한편, 한미 양국 모두에서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 정상회담이 열린 것은 처음으로, 문 대통령은 역대 정부중 가장 빠르게(취임 51일만) 한미 정상회담을 갖게 됐다.
 
이날 문 대통령은 백악관을 찾기 앞서 미국 워싱턴에 있는 한국전 참전기념비 공원을 방문해 헌화했다. 이 자리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배석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