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정부, '위안부 강제동원 문서' 처음으로 인정

중앙일보 2017.06.30 20:30
 [AFP=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AFP=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27일 각의(국무회의)에서 2차대전 때 일본이 위안부를 강제동원했다는 내용이 담긴 국립공문서관의 문서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일본 참의원에 따르면 27일 각의에서 "국립공문서관에서 내각관방에 제출한 위안부 관련 문서가 있느냐"는 가미 도모코(紙智子) 의원(일본공산당) 의원의 서면 질의에 "지난 2월 3일 182건의 자료가 제출됐다"고 답했다.
 
182건의 자료 가운데는 "200명 정도의 부녀(婦女)를 위안부로 오쿠야마(奧山)부대의 명령에 따라 발리 섬에 데리고 들어갔다"는 증언과 "다수의 부녀가 난폭한 수단으로 위협당했고 강요당했다"는 내용 등 2차대전 당시 일본군 위안부를 강제동원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일본 정부는 2007년 각의 결정에서 위안부 강제연행을 인정한 문서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10년 만에 처음으로 해당 문서의 존재를 인정한 셈이다.
 
그러나 이번 각의에서의 답변이 일본 정부가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한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관방부장관은 "해당 자료가 일본군이 조직적으로 위안부를 강제연행했다는 점을 직접 보여주는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인정한 일본정부 답변서. [도쿄=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인정한 일본정부 답변서. [도쿄=연합뉴스]

일본 정부도 답변서에서 관련 서류에 위안부 강제동원을 뒷받침하는 내용이 나온데 대해 "강제동원이라는 주장과 반드시 완전히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