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빠의 숙취를 해결하는 아들의 기상천외한 방법

중앙일보 2017.06.30 16:34
[사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영상 캡처]

[사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영상 캡처]

술병에 걸려 힘들어하는 아버지를 위해 아들이 기상천외한 방법을 생각했다.  
 
29일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작진은 고지용과 아들 승재 군의 영상을 선공개했다.  
 
고지용이 좀처럼 일어나지 못하고 거실 바닥에 드러누워 힘들어하자 승재 군은 "무슨 병 걸렸어요?"라며 아버지를 걱정한다.  
 
고지용은 "아빠 술병 났어"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승재 군은 부엌으로 향해 무언가를 가지고 온다.  
 
승재 군의 손에 든 것은 바로 소주병. 컵을 내밀며 아버지에게 "먹어봐"라고 해장술을 권유한다.  
 
고지용은 냄새만 맡고도 "토할 것 같다"며 원래 있던 곳에 소주를 갖다놓으며 "(해장술은) 진짜 안 좋은 습관이야"라고 말한다.  
 
승재 군은 해장술도 통하지 않고 여전히 아버지가 술병으로 힘들어하자 화장실로 향해 정성스레 물을 받는다.  
 
[사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영상 캡처]

[사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영상 캡처]

그리고는 거실에 누워있는 아버지의 얼굴에 물을 쏟아붓는다.  
 
술병에 걸린 아버지를 생각하는 승재의 따뜻한 마음과 기상천외한 해결 방법이 웃음을 자아낸다.  
 
해당 영상은 오는 7월 2일 오후 4시 50분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전파를 탈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