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대엽 후보자 “MBC 특별근로감독, 언론탄압 아니다”

중앙일보 2017.06.30 15:50
조대엽 노동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30일 국회에서 열렸다. 조 후보자가 질의에 대답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조대엽 노동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30일 국회에서 열렸다. 조 후보자가 질의에 대답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노동조합 탄압’ 의혹이 제기된 MBC에 대해,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MBC 사용자 측의 행위를 ‘부당노동행위’로 규정하고 “성역 없는 특별근로감독이 필요하다”고 30일 밝혔다.
 

국회 인사청문회…“성역없이 법과 원칙 따라야”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고용부 서울서부지청이 29일부터 MBC에 특별근로감독에 착수한 이유를 묻는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제가 알기에는 MBC노조에서 특별근로감독 요청이 왔다고 안다”며 “2012년부터 누적된 사건이었고 1년6개월 이상 장기파업 하는 사업장이기 때문에 아마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기본적 입장에서 시작된 게 아닌가 싶다”고 답변했다.   
관련기사
서부지청은 이달 1일 MBC노조가 요청한 특별근로감독을 수용한 바 있다. 사측의 노조 지배개입 등 중앙노동위원회의 부당노동 행위 판정과 법원 승소판결 관련 사측의 노조원에 대한 지속적인 징계, 노사갈등 심화 등에 대해 감독의 필요성을 인정한 것이다.
 
이에 강 의원이 “MBC 사측이 언론탄압과 방송장악이라고 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의하자 조 후보자는 “그렇지 않다. 법과 원칙에 따라 집행하는 일에 편견이 개입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강 의원은 또 “(MBC는) 공정보도하겠다는 사람을 제작으로 보냈다. 이게 부당노동행위 아니냐”고 물었고, 조 후보자는 “부당노동행위라고 생각한다”고 인정했다.  
 
조 후보자는 “(특별근로감독은) 성역없이 국가 원칙에 따라 해야 한다”며 “국가원칙에 따라 집행하는 일에 편견이 개입돼선 안 된다”고 말해 이른바 ‘언론 길들이기’, ‘언론 탄압’ 주장에 선을 그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