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봉 7000만원 이하 근로자, 월세 세액공제 혜택 늘린다

중앙일보 2017.06.30 11:00
[중앙포토]

[중앙포토]

 
월세를 내고 사는 근로자들의 월세 세액공제가 확대될 전망이다. 이르면 2019년 초 연말정산 때부터 더 많은 소득세 환급금을 돌려받을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의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고 있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29일 중산·서민층에 대한 세제지원 내용이 담긴 '새 정부 조세개혁 방향'을 발표했다. 세법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면 내년부터 시행된다.
 
국정기획위는 월세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서민 주거비 부담이 커졌다는 점을 감안해 현재 1인당 최대 75만 원까지 돌려받을 수 있는 월세 세액공제 혜택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공제 대상은 현행대로 연봉 7000만원 이하로 유지하되, 10%인 세액공제율을 높이기로 했다. 정부는 공제율을 12% 수준으로 올려 연말 정산 때 돌려받는 금액을 높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약 20만 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