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트럼프, 백악관서 만났다…상견례·환영만찬 이어져

중앙일보 2017.06.30 07:06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미 동부 현지시각) 오후 워싱턴D.C.의 백악관에서 만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부터 15분간 백악관 중앙관저의 외교접견실(Diplomatic Reception Room)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단독으로 상견례 한다.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한미 양국 정상 간 상견례 및 만찬이 29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한미 양국 정상 간 상견례 및 만찬이 29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양 정상은 오후 6시(이하 현지시각) 상견례를 시작으로 리셉션과 환영 만찬 일정을 소화한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와 함께 백악관으로 들어간 문 대통령 부부는 정상 간 상견례와 리셉션에 참석했고, 환영 만찬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후 8시부터 시작된 만찬은 정상회담에 앞서 두 정상이 친분을 쌓고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자리로 해석된다. 격의 없는 대화가 오고 갈 것으로 보인다. 만찬은 1시간 반 정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백악관에서 공식 환영 만찬을 베푸는 외국 정상 부부는 문 대통령 부부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환영 만찬은 국빈방문 또는 그에 준하는 외국 정상 방문에 포함되는 필수적 의전 절차로, 미국 대통령이 외국 정상에 깊은 신뢰와 환대의 뜻을 표시하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평가된다.  
한미 양국 정상 간 상견례 및 만찬이 29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념촬영을 위해 서로 자리를 권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한미 양국 정상 간 상견례 및 만찬이 29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념촬영을 위해 서로 자리를 권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 대통령은 30일 오전 백악관에서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한 뒤 양국관계 발전과 주요 현안에 대한 합의사항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하고, 공동 언론발표를 통해 기자들에게 정상회담의 결과와 의미를 직접 발표할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