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핵문제 해결 땐 북한에 투자할 기회도 열릴 것”

중앙일보 2017.06.30 02:03 종합 1면 지면보기
3박5일 일정으로 미국 순방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한·미 경제협력이 그동안의 상호 간 교역과 투자 확대를 넘어 세계시장을 함께 개척하는 ‘전략적 경제동반자’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미 경제인 만나
‘전략적 경제동반자’ 제안
“남북대화 입구는 북핵 동결
출구는 완전히 폐기 되는 것”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 상공회의소가 공동 주최한 ‘한·미 비즈니스 서밋(Summit)’에서 “앞으로의 한·미 동맹은 정치·경제·사회·문화 모든 분야에서 포괄적인 동맹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으로 믿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략적 경제동반자는 문 대통령이 이날 처음 언급한 것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앞둔 ‘맞춤형 발언’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전략적 경제동반자의 ‘새로운 개척지’로 북한을 거론했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는 견고한 한·미 동맹을 토대로 북핵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정부의 구상이 실현되는 과정에서 여러분은 안심하고 한국에 투자할 수 있고, 더 나아가 북한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의 많은 기업이 새로운 성장 출구로 북한을 생각하고 있다”고도 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특히 “한반도의 평화가 전제되지 않으면, 핵 문제부터 해결하지 않으면 (북한 투자는) 안 된다”며 “나는 이를 위한 구상과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2시48분 미국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방미 첫 일정으로 ‘장진호 전투’ 기념비에 헌화한 뒤 오후 7시에 열린 한·미 비즈니스 서밋에서 연설했다. 행사에는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 회장, GE의 존 라이스 부회장 등 한·미 양국의 경제인 250여 명이 참석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서울공항 이륙 후 기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밋에서 언급한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구상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 동결은 (남북) 대화의 입구이고, 그 대화의 출구는 완전한 (핵) 폐기가 되는 것”이라며 “그러나 북한과 대화를 위해 북한이 추가적 핵과 미사일 도발을 하지 않고 핵 동결 정도는 약속해 줘야 그 이후 본격적인 핵 폐기를 위한 대화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그것(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은 중간에 여러 가지 이행 과정을 거칠 수 있다”며 “각 이행 과정은 하나하나 완벽하게 검증돼야 되는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핵 동결→대화→핵 폐기’에 이르는 ‘단계적 해법’에 따른 보상도 언급했다.
 
그는 “핵 폐기에 이르는 여러 가지 단계에서 북한의 핵 동결에 대응해 뭔가를 줘야 할 것인지, 궁극적으로 모든 핵물질과 핵무기를 다 폐기하는 단계에 간다면 또 무엇을 줄 수 있을 것인지 한·미 간에 긴밀히 협의해야 한다”고 했다. 
 
◆이틀째 첫 일정은 상·하원 간담회=문 대통령은 29일 오전에는 미국 의회 상·하원 지도부와 각각 간담회를 했다. 간담회는 하원과 상원 순서로 각각 45분씩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잇따른 도발과 핵·미사일 개발에 큰 우려를 표명하며 “미 의회 차원의 다양한 한반도 관련 입법 활동과 조치들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양국 간 공조 기반을 강화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 동맹이 과거 군사안보 분야의 동맹 관계를 넘어 국제 테러리즘 등 범세계적 도전에 함께하는 포괄적 전략 동맹이자 보다 위대한 동맹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워싱턴=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