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활동 덕분? 부모님께 5층 건물·외제차 선물한 연예인

중앙일보 2017.06.27 22:31
가수 채연이 5층 건물주가 된 사연을 털어놨다. 27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채연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사진 일간스포츠]

[사진 일간스포츠]

이날 MC들은 채연에게 "중국 활동으로 5층 건물과 부모님 외제차를 선물했다더라"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채연은 "원래 내 차를 사려고 부모님과 함께 유명 외제차 대리점에 갔는데 직원이 검정 세단을 추천해주더라"며 운을 뗐다.
 
이어 "부모님과 함께 타봤는데 아빠가 차에서 내리시면서 '나도 출세했네. 이런 차 타보고'라고 하시더라. 그 말을 듣고 사드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나는 언제든 이런 차를 탈 수 있지만 부모님이 조금이라도 젊으실 때 타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건물에 대해서는 "엄마가 갖고 싶어 하셨다"며 "단기간에 중국 활동만 해서 건물을 산 건 아니고 데뷔 때부터 차근차근 모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