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안부는 매춘부' 日총영사발언 보도에 대한 외교부의 입장

중앙일보 2017.06.27 20:14
미국 애틀랜타 주재 일본 총영사가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발언을 한 사실이 언론에 보도된 후 외교부가 "사실이라면 매우 부적절하다"며 입장을 내놨다.  
경기도 광주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나눔의집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이야기를 나누다 눈물을 흘리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경기도 광주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나눔의집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이야기를 나누다 눈물을 흘리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시즈노카 다카시(篠塚隆) 애틀랜타 주재 일본 총영사는 최근 조지아주 지역신문 '리포터 뉴스페이퍼'와의 인터뷰에서 "일본군이 제2차 세계대전 기간에 대부분 한국에서 온 여성들을 성 노예로 삼았다는 증거는 없다"면서 "그 여성들은 돈을 받은 매춘부들이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보도된 내용이) 사실이라면 고위 외교관이 했다고는 믿기지 않는 발언으로, 위안부 문제가 전시(戰時) 성폭력 행위로서 중대한 인권 침해 사안이라는 국제사회의 공통된 인식에 반하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조 대변인은 이어 "외교부는 관련 보도 내용의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그 사실 여부에 따라 외교채널을 통한 강한 유감 표명 및 관련 발언 철회 요구 등 필요한 대응을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