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가미네 주한 日 대사 "위안부 합의 국제사회 높은 평가…착실히 이행해야"

중앙일보 2017.06.27 19:07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27일 오후 서울 연세대학교 동문회관에서 아태정책연구원 주최로 열린 정책연구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27일 오후 서울 연세대학교 동문회관에서 아태정책연구원 주최로 열린 정책연구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가 한일 위안부 협상에 대해 "국제사회로부터 매우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재협상 논의를 일축했다.
 
27일 나가미네 대사는 이날 연세대 동문회관에서 아태정책연구원 주최로 열린 포럼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를 착실히 이행하는 것이 상호 요구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위안부 합의의 확실하고 착실한 이행을 한일관계 전체의 적절한 매니지먼트 속에 자리매김시켜 진행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나가미네 대사의 이같은 발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나가미네 대사는 지난 1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포럼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질문을 받고 "한일이 공동으로 국제사회 앞에서 발표한 합의문이고, 국제사회가 대환영했다"며 "이것은 반드시 지켜나가야할 것이고 일본 입장은 계속해서 변하지 않는다. 문재인 정부도 지켜주길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