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내서 부유먼지 농도 가장 높은 곳”

중앙일보 2017.06.27 18:53
서울시내에서 부유먼지(공기 중 떠다니는 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곳은 용산구 남영역 주변인 것으로 조사됐다.  
 
부유먼지란 지름 10㎛(마이크로미터) 이하(머리카락 굵기의 최대 7분의 1)의 눈에 안 보이는 작은 먼지를 뜻한다. 황산염, 질산염 등과 같은 독성 물질이 들어 있다.  
 
환경단체 녹색연합은 지난달 14∼16일 서울시내 106개 지점의 미세먼지 농도를 두 차례씩 측정한 결과, 남영역 주변의 총 부유먼지 평균 농도가 365㎍/㎥로 조사대상 지점 중 가장 높았다고 27일 밝혔다.
 
이어 강북구 송중초(312.6㎍/㎥), 성북구 길음뉴타운 버스정류장(273.4㎍/㎥), 서초구 우성5차아파트(271.9㎍/㎥), 은평구 영락중 인근(256㎍/㎥) 순이었다. 이들 중 일부 지역은 아파트ㆍ재개발 등 공사가 이뤄지고 있다.
 
녹색연합은 총부유먼지(TSP)의 60∼70%가 미세먼지(PM10)라는 대기환경 연구 결과를 인용해 “총먼지 농도가 높을수록 미세먼지 농도가 높다는 것을 예측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산화질소 농도가 가장 높은 곳은 송파구 송파역 4번 출구로 75.6ppb를 기록했고 성북구 길음뉴타운 버스정류장(73.1ppb), 성동구 옥수역 6번 출구(55.4ppb), 강북구 수유역 6번 출구(48.5ppb), 송파구 NC백화점(47.3ppb)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결과를 분석한 대전대 김선태 교수는 이산화질소 농도 차이가 자동차 배기가스에서 비롯됐다고 보고 “수도권에서 미세먼지를 줄이려면 무엇보다 자동차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