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용산 알짜 유엔사부지, 일레븐건설 품으로...낙찰가격 1조552억원

중앙일보 2017.06.27 17:53
유엔사 부지 항공사진.

유엔사 부지 항공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에 위치한 유엔사 부지 입찰결과 일레븐건설이 낙찰자로 결정됐다고 27일 밝혔다.
 

27일 6개 업체 참여해 입찰
예정가격의 1.3배에 낙찰

이번 입찰에는 건설사 및 시행사 등 6개 업체가 단독 또는 컨소시엄의 형태로 입찰 신청했다. 이 중 최고가격인 1조552억원을 써낸 일레븐건설이 낙찰자로 선정됐다. 낙찰가격이 예정가격(8031억원)보다 31% 비싸다.
 
낙찰자는 7월 3일까지 낙찰금액의 10%(입찰보증금 포함)를 계약보증금으로 납부하고 LH와 용지매매계약을 체결해야 한다. 계약체결과 동시에 매수인의 지위를 가지게 된다.
 
유엔사 부지는 사업지구 전체가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돼 있는 상태로 건축물 배치, 건축선, 형태, 외관 및 경관 등 건축 관련 세부 지침이 수립되어 있지 않아 매수인은 상세한 계획안을 수립해 LH에 제안해야 한다. 
 
서울시・용산구 등 관계기관 협의 및 심의를 거쳐 국토교통부의 승인을 얻은 뒤 건축 관련 인허가를 이행해야 한다. 
 
유엔사부지에는 전용면적 85㎡초과 공동주택이 최대 780가구, 건축물 전체 지상연면적의 40% 이하까지 들어설 수 있다. 오피스텔은 공동주택을 포함해 70% 이하까지 건축 가능하다. 오피스, 판매시설, 문화 및 집회시설, 호텔 등 기타 시설은 30% 이상 설치해야 한다. 안장원 기자 ahnjw@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