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중하라" 장제원 '보수 재도약' 발언에 홍준표가 단 댓글

중앙일보 2017.06.27 16:29
홍준표 전 경남지사와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중앙포토]

홍준표 전 경남지사와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중앙포토]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과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SNS상에서 설전을 벌였다.
 
26일 장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보수 진영이 수많은 위기를 겪어왔지만, 지금이 가장 심각해 보인다"며 "근본적이고 구조적인 위기이기에 암울함 마저 느낀다"며 쓴소리를 했다.
 
그는 보수가 처한 위기를 두고 "인물난" "현실을 외면하는 비겁함" "새로운 보수의 비전 부재" 등 세 가지 이유를 들며 "더 늦기 전에 보수 재건을 위한 처절한 전쟁에 나서야 한다"며 보수의 재도약을 주장했다.  
 
하지만 홍 전 지사는 해당 글에 댓글을 달며 "입이 열 개라고 할 말 없을 텐데 좀 자중했으면 한다"며 일침을 날렸다.  
[사진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이에 장 의원은 "오랜만에 페이스북을 통해 꾸중을 듣는다. 제 글이 거북하셨다면 용서 바란다"며 "자중하라는 후보님 말씀 새겨듣겠다"고 썼다.  
[사진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이어 "다만,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거라는 말씀. 개인적으로 엄청난 고통과 출혈을 감수하며 후보님을 도우려 했던 제겐 무척 섭섭하게 들린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부디, 보수 재건을 위한 큰 비전을 제시해 주시고 우리 지지층에게뿐만 아니라, 중도층까지 지지층을 크게 넓힐 수 있는 지도력으로 시대변화에 맞춘 새로운 야당 상을 정립해 주시길 바란다"며 "바른정당 뿐 아니라 보수진영의 제 세력 모두를 통합할 수 있는 통 큰 지도력 기대한다"고 밝혔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