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동철 "제보조작, 문준용 특혜채용 의혹이 원인…모두 해소하려면 특검해야"

중앙일보 2017.06.27 13:53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문준용씨 특혜채용 의혹 제보조작 파문에 대해 "(조작은) 있어서는 안 될 천인공노할 일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문준용씨의 특혜취업 의혹에 면죄부를 줄 수는 없다"며 특검 필요성을 주장했다.
 
27일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원내대책회의 후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밝히며 "문준용씨 특혜채용 의혹과 증거조작 두 가지 사건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도록, 특검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증거조작 당사자들은 법이 할 수 있는 최고형에 처해야 하지만, 문준용씨 특혜채용 의혹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게 밝혀져야 하며 어떤 의혹도 없이 한꺼번에 다 해결할 수 있으니 여야가 합의한다면 특검이 더 좋은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제보조작으로 체포된 이유미 당원과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이준서 전 최고의원에 대해서는 "제명과 같은 출당조치를 취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당의 지시로 조작이 이뤄졌다고 주장하는 이유미 당원 주장에 김 원내대표는 "그러니 특검 밖에 해결(방법)이 없다"며 특검을 거듭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