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스턴 마라톤 우승' 서윤복 선생 타계

중앙일보 2017.06.27 11:28
고 서윤복 선생의 1947년 보스턴마라톤 우승 당시 모습. [사진 대한체육회]

고 서윤복 선생의 1947년 보스턴마라톤 우승 당시 모습. [사진 대한체육회]

 
 

1947년 보스턴 마라톤 우승
동양인으로는 첫 우승 기록
향년 94세...29일 오전 발인

'한국 마라톤 영웅' 서윤복 대한육상경기연맹 전 고문이 27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고 서윤복 선생. [사진 대한체육회]

고 서윤복 선생. [사진 대한체육회]

 
고인은 1947년 4월 19일, 제51회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 출전해 당시 세계신기록(2시간 25분 39초)으로 우승하며 한국의 존재를 세계에 알리고 국민에게 희망을 줬다. 1923년생인 고인은 23살이던 1946년 제1회 전조선 마라톤대회, 제1회 전국육상선수권대회, 전국체육대회를 모두 제패해 마라톤 기대주로 주목받았다. 고인은 보스턴 마라톤 출전을 위해 손기정, 남승룡과 미국으로 향했는데, 모금을 통해 여비를 마련했고 미군 군용기와 여객기를 갈아탄 끝에 5일 만에 대회지에 도착했다.
 
고인은 손기정의 신발을 빌려 신고 출전했고, 레이스 도중 개가 뛰어들어 바닥에 넘어지면서 무릎을 다치기도 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완주한 끝에 세계신기록으로 우승했다. 세계 4대 마라톤 중 하나인 보스턴 마라톤 사상 첫 동양인 우승이었다. 고인은 "한국의 완전독립을 염원하는 동포들에게 나의 승리를 선물로 바친다"며 감격했고, 김구 선생은 '족패천하'(足覇天下:발로 천하를 제패하다)라는 휘호로 축하했다.
 
1947년 보스턴 마라톤 대회 우승 후 경교장에서 기념 촬영을 한 손기정, 서윤복, 김구, 남승룡 선생(왼쪽부터). [사진 위키피디아]

1947년 보스턴 마라톤 대회 우승 후 경교장에서 기념 촬영을 한 손기정, 서윤복, 김구, 남승룡 선생(왼쪽부터). [사진 위키피디아]

 
1947년 보스턴 마라톤 우승 후 월계관을 쓴 고 서윤복 선생. [사진 대한체육회]

1947년 보스턴 마라톤 우승 후 월계관을 쓴 고 서윤복 선생. [사진 대한체육회]

 
1949년 은퇴한 고인은 대한육상경기연맹 이사, 전무이사, 부회장 등을 거쳤고, 서울시립운동장장, 대한체육회 부회장, 이사 등을 역임하면서 체육행정가로서 한국 체육 발전에 이바지했다. 이런 공로로 2013년 12월 대한체육회 선정 스포츠영웅에 뽑히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용영자 씨와 아들 승국, 딸 정화·정실 씨 등 1남 2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32호실, 장지는 경기도 안성 천주교 공원묘지다. 발인은 29일 오전 9시이며, 장례는 체육계에 헌신한 고인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대한체육회장(葬)으로 엄수된다.
 
장혜수·김지한 기자 hsch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