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대 한국 남성, 태국 방콕서 추락사

중앙일보 2017.06.27 10:44
태국 방콕의 한 콘도에서 30대 한국인 남성이 추락사해 현지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7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새벽 방콕 수쿰윗에 있는 한 콘도 엘리베이터 수직 통로 바닥에서 한국인 관광객 A(33)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 더 네이션 홈페이지]

[사진 더 네이션 홈페이지]

 
한국인 여자친구와 함께 관광차 태국에 온 A씨는 이 콘도 8층에 있는 친구의 집에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A씨가 지난 25일 밤늦게 술을 마신 뒤 숙소인 콘도에 돌아와 여자친구와 다퉜고, 이후 집 밖으로 나가 소화기를 이용해 8층 엘리베이터 문을 강제로 열려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엘리베이터 문 아래쪽이 열리면서 A씨가 추락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