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미홍 “북 태권도 선수단 7000만원 지원은 매국행위”

중앙일보 2017.06.27 07:31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는 26일 통일부가 ‘2017 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를 위해 한국을 방문한 북한 선수단에게 체류비 명목으로 7000만원을 지원한 데 대해 “우회적으로 북한을 편법 지원하는 꼼수로서 핵 개발 저지를 위해 북한을 제재하고 있는 미국과 유엔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행태”라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이후 계속 이런 편법 지원을 하겠다는 신호탄으로 국제사회 고립을 자초하는 매국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그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핵 미사일 발사, 사드배치 지연 등으로 국민의 불안이 최고조에 달한 시점에 우리 안위를 위협하고 전쟁위기를 고조시키는 북한 놈들의 태권도 시범이 가당키나 합니까”라며 “당신이 미친 게 아니고서야 이렇게까지 북한을 도우려 기를 쓸 수 있는 겁니까”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지금 누가 북한 괴뢰 집단의 태권도 시범에 관심이 있다고 이런 짓거리를 벌이면서 혈세를 7천만원이나 퍼주는 겁니까. 경제도 어려운데 그 돈으로 어려운 국민들을 도와야 하는 거 아닙니까”라며 “당신은 대한민국을 위해 대통령 된 게 아니라 북한을 위해 대통령이 된 것 같다”고 주장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한편 지난 23일 김포공항에 8박 9일 일정으로 입국한 국제태권도연맹(ITF) 시범단은 오는 28일 서울 국기원, 30일 무주 대회 폐회식 무대에 오른 뒤 다음 달 1일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할 예정이다. ITF 시범단은 장웅 IOC 위원 등 임원 8명과 태권도 시범단 28명으로 구성됐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