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도전] 출시 10주년 기념 독창적 리뉴얼 … 더 맛있고, 더 날씬해진 '바나나'

중앙일보 2017.06.27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매일유업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
리뉴얼 출시된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는 바나나 고유의 맛과 향은 강화하고 새로운 패키지에 독창적인 ‘바나나’ 캐릭터를 담았다. [사진 매일유업]

리뉴얼 출시된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는 바나나 고유의 맛과 향은 강화하고 새로운 패키지에 독창적인 ‘바나나’ 캐릭터를 담았다. [사진 매일유업]

매일유업이 대표 바나나우유 브랜드인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 출시 10주년을 맞아 바나나 고유의 맛과 향은 강화하고 새로운 패키지에 독창적인 ‘바나나’ 캐릭터를 담아 리뉴얼 출시한다.

진짜 과즙 첨가해 맛과 향 강화
슬림해진 용기에 캐릭터도 선봬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는 지난 2006년 출시돼 올해 출시 10주년을 맞은 색소 무첨가 및 저지방 바나나 우유다. 바나나는 노란색이라는 고정관념에서 탈피, 껍질만 노랄 뿐 속살은 하얗다는 점에 착안해 색소 무첨가라는 제품의 차별화된 특성을 알리며 소비자의 사랑을 받아오고 있다.
 
매일유업은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만이 갖고 있는 독특한 정체성을 다시 한 번 각인시키고 10~20대 젊은 소비자들과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새로운 브랜드 캐릭터를 개발하는 등 리뉴얼을 실시하게 됐다.
 
이번 리뉴얼을 통해 선보이는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는 색소 무첨가, 저지방 가공우유라는 건강한 바나나 우유 콘셉트는 그대로 유지하면서 진짜 바나나 과즙을 넣어 바나나 고유의 풍미와 부드러운 맛은 더욱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 패키지를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슬림한 형태로 변경해 그립감을 살리고 브랜드 캐릭터인 바나나를 새롭게 소개했다.
 
캐릭터 ‘바나나’는 ‘나나’라는 애칭과 함께 ‘나는 나’라는 의미를 담아 솔직하고 긍정적인 라이프를 추구하는 이 시대 젊은 세대들의 가치관을 반영해 탄생시킨 캐릭터다. 단발적으로 제품과 연관성이 없는 유명 캐릭터와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만의 고유한 캐릭터를 개발하고 이름과 성격, 특징 등의 스토리텔링을 부여해 브랜드 정체성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소통하기 위함이다. 또 ‘바나나’는 바나나를 닮은 머리 모양과 다양한 노란색 의상, 원숭이 친구와의 우정 등 정통 바나나 우유의 대표성과 함께 10~20대 젊은 소비자들을 대변하는 아이콘으로서 소비자와의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는 신선한 우유로 만든 건강한 색소 무첨가, 저지방 바나나 우유로 남녀노소 누구나 가볍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이라면서 “이번 리뉴얼 출시와 바나나 캐릭터 탄생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다시 한 번 맛있고 건강한 가공우유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의 브랜드 가치를 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의 소비자가격은 1200원(240mL, 편의점 기준)이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