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결혼 주선 안 해준다", 강남 한복판에서 칼부림 벌인 60대 남성

중앙일보 2017.06.26 15:07
서울 강남경찰서는 26일 오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역삼역 5번 출구 주변에서 흉기로 A(57ㆍ여)씨를 수차례 찌른 혐의로 김모(63)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주선 잘 안 해준다"며 흉기로 찔러
주변 시민들 해결사로 나서
피해자는 응급 수술 중

김씨는 경찰에서 "결혼정보업체를 운영하는 A씨가 주선도 잘 해주지 않고 전화도 안 받았다”고 범행 이유를 밝힌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따르면 두 사람은 결혼정보업체 대표와 고객으로 처음 만나 알게 된 사이였다. 김씨는 몇 차례 여성과의 만남을 주선받았으나 결혼이 성사되지는 않았다. 이후에는 적극적으로 주선 기회가 주어지지 않아 불만이 쌓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범행을 저지른 뒤 사건 현장에 있던 일반 시민들에 의해 붙잡혔다. 세 명의 남성이 흉기를 든 김씨의 손목을 꺾어 제압했으며 한 시민은 쓰러진 A씨를 지혈하고 119에 신고를 했다.  
 
시민의 신고로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현재 응급 수술을 받고 있다. 범행 과정에서 김씨 역시 손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며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곧 신청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김민관 기자kim.mink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