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사청문 수퍼위크...야 3당 '부적격 신3종세트' 파상공세

중앙일보 2017.06.25 16:10
 자유한국당ㆍ국민의당ㆍ바른정당 등 야3당이 26일 시작되는 ‘인사청문 수퍼위크’를 맞아 낙마(落馬) 공세의 화력을 강화하고 나섰다. 이번 주엔 26일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시작으로, 28일 송영무 국방부ㆍ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 29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조명균 통일부 장관 후보자, 30일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등 인사청문회가 6번 열린다.
 
이중 야3당이 반드시 격추시키겠다고 벼르는 인사가 3명이나 된다. 김상곤·송영무·조대엽 후보자가 그들이다. 
야3당은 이들을 ‘부적격 신3종 세트’로 규정하며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있어 청문회 개최 자체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25일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미국에 가기 전에 이 정국을 풀고가면 좋겠다”며 “국민 눈높이에 맞춰 이들에 대한 지명을 철회하고 여야간 물꼬를 터야 한다”고 말했다. 
 
야3당의 낙마 1순위는 송영무 후보자다. 국회 국방위 소속 김학용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송 후보자는 해군 참모총장 예편 후 2009년부터 33개월 동안 법무법인 율촌에서 상임고문을 지내면서 매월 3000만원씩 모두 9억 9000만원을 받았고, 2013년부턴 30개월 동안 LIG넥스원(방산업체)에서 비상근 자문역을 맡아 매월 800만원씩 모두 2억 4000만원을 받았다”며 “송 후보자는 율촌과 고용계약서도 쓰지 않았고, LIG넥스원에서 어떤 자문역할을 했는지 내용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가 송 후보자에 대해 검증을 하긴 한 것이냐”며 “계속되는 부실검증에 대해 조국 민정수석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후보자에 대해선 정의당에서조차 사퇴 목소리가 나와 여당을 곤혹스럽게 만들고 있다. 
김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한 염동열(교문위 간사) 의원은 김상곤 후보자를 겨냥해 “국민의 바람을 무시하고 내 사람을 심겠다는 ‘막장 코드인사’”라며 “좌편향ㆍ뇌물ㆍ논문표절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3명의 후보자를 겨냥해 “이런 후보들이 임명되면 교육현장은 더 황폐화되고, 방산비리도 계속될 것이고 악덕 사업주는 무슨 명분으로 처벌할 수 있겠냐”며 “이런 국민기만 3종 세트로 청문회를 하는 것은 굴욕적이고 넌센스라고 생각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지명을 철회하고 야당과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같은 당 박지원 전 대표도 페이스북에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은 법무장관 등 4개 부처 장관을 인사 이틀 만에 스캔들로 경질했다”며 “계속되는 비리 의혹에 해명도 거짓으로 하는 장관 후보자를 감싸지 말고 임명철회 혹은 자진사퇴가 정답”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이번 인사 참사는 문 대통령이 인사원칙이 지켜지 않으면서 초래된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이번 사태를 해결하기 원한다면 국민앞에 겸허히 사과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청문회에서 본인 해명을 듣지도 않고 사퇴를 요구하는 건 정체적 공세에 불과하다”(강훈식 원내대변인)며 야권의 요구를 일축했다. 하지만 여소야대 정국에서 야3당이 똘똘 뭉칠 경우 마땅한 돌파구가 없기 때문에 여당 지도부가 난감한 처지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