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경찰,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회장 구속영장 신청

중앙일보 2017.06.23 15:50
 
20대 여직원을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호식 전 회장이 경찰 조사를 받기위해 지난 2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하며 허리를 숙여 사죄하고 있다. [중앙포토]

20대 여직원을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호식 전 회장이 경찰 조사를 받기위해 지난 2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하며 허리를 숙여 사죄하고 있다. [중앙포토]

 경찰이 회사 여직원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치킨 프랜차이즈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전 회장에 대해 23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최 전 회장을 강제추행죄 및 체포죄로 구속영장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혐의를 부인하고, 피해자 및 참고인들에게 진술번복 회유 또는 위해를 가해 증거인멸을 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21일 최 전 회장에 대해 출석 조사를 벌였다. 최 전 회장은 경찰조사에서 "신체 접촉은 있었으나 강제성이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회장은 경찰서 출석 전 기자들과 만나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깊이 머리숙여 사과드린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최 전 회장은 지난 3일 서울 청담동 한 음식점에서 20대 여직원을 강제로 추행하고, 이후 인근 호텔로 끌고 가려던 혐의를 받고 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