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령화시대에 정년 60세 상향 조정해야"

중앙일보 2017.06.22 11:14
 "고령화 시대를 맞아 한국의 법정 퇴직 연령(만 60세)을 더 상향 조정할 필요가 있습니다."
칼라파티 라마크리시나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 동북아사무소장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본사 회의실에서 인터뷰를 가졌다./20170613/김현동 기자

칼라파티 라마크리시나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 동북아사무소장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본사 회의실에서 인터뷰를 가졌다./20170613/김현동 기자

 유엔 산하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ESCAP) 동북아사무소의 킬라파르티 라마크리쉬나 대표(사진)는 “유엔 경제사회국(DESA) 추산에 따르면 한국의 60세 이상 인구는 2015년 전체의 18.5%에서 2050년 41.5%로 늘어나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고령화되고 있다”며 “사람이 나이가 든다고 사회에 기여하지 못하는 것이 아닌만큼 노동시장이나 지역사회에서 일할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의 평균 기대 수명이 80세를 웃도는 상황에서 60세 정년은 개선돼야 한다”며 “한국뿐 아니라 일본과 중국도 고령화 문제를 안고 있는 만큼 동북아 국가들이 각 국의 고령화 대책에 대한 정보를 상호 교환하면 혁신적이며 효과적인 정책을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ESCAP 동북아사무소 라마크리쉬나 대표

한국의 고령화 속도는 세계 최고 수준
고령자가 사회에 기여할 수 있게 해야
기술이 고령화 사회에서 큰 역할 할 것

칼라파티 라마크리시나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 동북아사무소장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본사 회의실에서 인터뷰를 가졌다./20170613/김현동 기자

칼라파티 라마크리시나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 동북아사무소장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본사 회의실에서 인터뷰를 가졌다./20170613/김현동 기자

 한국에 본부를 둔 유엔 산하 기관 중 규모가 가장 큰 ESCAP 동북아사무소는 한국·북한·중국·일본·러시아·몽골 등 6개 회원국과 홍콩·마카오 등 2개 준회원국을 두고 있다. 동북아사무소는 세계 인구의 31%인 22억명,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22%를 차지하는 동북아 지역 현안에 대한 다자 협력을 추구하고 있다.
 라마크리쉬나 대표는 “한국 정부가 독거 노인의 집에 스마트 센서를 설치해 일정 기간 냉장고를 연 적이 없거나 변기의 물을 내린 적이 없으면 집을 방문해 거주자의 안전을 살피는 서비스를 시범 실시하고 있는데 이런 서비스가 고령자의 사회 참여를 늘리고 돌보는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기술이 고령화 사회에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에서 문제가 되는 미세먼지 문제도 ESCAP 동북아사무소가 사무국 역할을 하는 동북아환경협력계획(NEASPEC)에서 논의하고 있다”며 “ESCAP 동북아사무소는 지난 3월 서울에서 열린 6개 회원국 고위급 회담에서 동북아청정대기파트너십(NEACAP)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NEASPEC은 동북아 6개국의 정보 교류와 과학적·기술적·정책적 공조를 통해 국경을 넘는 대기 오염의 문제를 해결하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
 라마크리쉬나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공약으로 2030년까지 재생가능에너지의 비중을 20%로 늘리겠다고 한 것을 환영한다”며 “기술 발전 속도를 보면 재생가능에너지가 전통 에너지를 대체하는 건 기술적 문제가 아니라 정치적 비전과 적정한 정책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글=정재홍 기자, 김혜진 인턴기자, 사진=김현동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