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경화, 기시다와 첫 통화서 ‘위안부·독도’ 날세워

중앙일보 2017.06.22 02:22 종합 2면 지면보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상과의 첫 통화에서부터 위안부 및 독도 문제로 날을 세웠다. 지난 18일 임명된 강 장관이 외국 외교장관과 통화한 것은 처음이다.
 

“국민 대다수가 합의 못 받아들여
교과서 해설서, 독도 내용도 유감”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과 기시다 외상은 이날 오전 20분 동안 통화하며 “양국 관계를 발전시키고 북핵 대응을 위한 한·일 및 한·미·일 공조를 강화하자”고 합의했다. 그러나 위안부 문제는 달랐다. 기시다 외상이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이 필요하다”고 하자 강 장관은 “우리 국민 대다수와 피해자들이 합의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이 현실인 만큼 이를 직시하며 공동 노력해 지혜롭게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받았다. 현행 합의를 유지할 수는 없다는 정부 입장의 재확인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보도된 미국 워싱턴포스트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의 핵심은 일본이 법적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적으로 사죄하는 것”이라며 처음으로 일본의 법적 책임을 언급하기도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강 장관은 기시다 외상과의 통화에서 교과서 해설서에 우리 고유영토인 독도에 대해 부당한 주장이 포함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이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고 전했다. 이날 공표된 일본 문부과학성의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가 일본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기 때문이다. 외교부는 이날 비판성명을 내고 기타가와 가쓰로 주한 일본대사관 정무공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엄중한 항의의 뜻을 전했다.
 
◆재외공관장 160여 명 일괄 사표 지시=강 장관은 지난 20일 전 세계 각국 주재 대사와 총영사 등 160여 명의 재외공관장에게 일괄 사표를 제출하라는 지시를 했다고 정부 핵심 관계자가 21일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단 일괄 사표를 받은 뒤 교체할 사람은 교체하고, 유임시킬 인사는 유임시키는 재신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 정부가 출범하면 관행적으로 이뤄져 온 절차”라며 “과거엔 인수위 활동기간 동안 이런 절차가 진행되지만 이번에는 인수위가 없었고, 장관 지명부터 취임까지의 시간이 길어져 다소 늦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