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식이 치킨 회장 "신체접촉 했지만, 강제는 아냐"...혐의 부인

중앙일보 2017.06.21 19:02
여성 직원을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호식 전 회장이 경찰 조사를 받기위해 2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여성 직원을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호식 전 회장이 경찰 조사를 받기위해 2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여성 직원을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치킨 프렌차이즈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호식 전 회장이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조사를 받고 나오며 최 전 회장은 취재진에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며 "면목이 없다"고 말했다.
 
최 전 회장은 21일 오전 10시쯤 서울 강남경찰서에 나왔다가 약 7시간 반이 지난 오후 5시 30분까지 조사를 받았다. 최 전 회장은 조사 과정에서 추행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체 접촉은 있었으나, 강제성은 없었다고 주장했다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최 전 회장은 식당에서 신체접촉은 있었으나 강제성이 없었다며 강제추행 혐의를 부인했다"고 전했다.
 
또, 피해자와 합의한 이유와 관련해서 최 전 회장은 혐의를 인정한 것이 아니라 사업상 매출에 불이익이 올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경찰은 최 전 회장과 폐쇄회로(CC)TV 자료 등을 바탕으로 결론을 내릴 계획이다.
 
최 전 회장은 지난 3일 강남구 청담동 한 일식집에서 20대 여성 직원과 식사를 했고, 해당 직원을 호텔로 강제로 끌고 가려 한 혐의를 받는다. 여성 직원이 호텔 로비에서 뛰어나와 택시를 잡아타자, 최 전 회장이 함께 택시에 타려는 듯한 모습이 CCTV 화면을 통해 공개돼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다.
 
해당 여성 직원은 고소를 취하했지만, 경찰은 7일부터 조사에 착수했다. 호식이 두마리치킨 측은 최 전 회장의 사퇴 의사를 발표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