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바른정당은 기생정당" VS 하태경 "술 아직 덜깬듯"

중앙일보 2017.06.21 17:26
  
자유한국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홍준표 전 대선후보(가운데)가 21일 오후 광주 동구 무등파크호텔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선출 제2차 전당대회 호남권 비전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홍준표 전 대선후보(가운데)가 21일 오후 광주 동구 무등파크호텔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선출 제2차 전당대회 호남권 비전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보수 진영 정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당 지도부 경선을 앞두고 연일 상대를 향한 막말과 헐뜯기 등을 이어가고 있다. 

보수진영 정당, 지도부 선거 앞두고 연일 상대 헐뜯기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지난 20일 "바른정당은 한국당에서 떨어져 나온 기생정당"이라고 발언했다. 홍 전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바른 정당은 별개의 정당으로 보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짜피 (바른정당과는) 정치적 견해가 달라 헤어졌던 것"이라며 "정치적 견해가 같은 사람들끼리 다시 합치면 될 일을 사상과 이념이 다른 정당이라며 '당대 당 통합'을 한다는 건 아니다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자유한국당을 지적하는 바른정당 의원들에 대해 "내부 총질을 하는 것"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한국당의 원유철 후보도 “바른정당은 정상적 정당이 아니다”며 “선거를 앞두고 당시 새누리당을 궤멸시키는 것은 보수궤멸이고, 선거 필패라고 말하며 제발 나가지 말라고 호소했는데 기어코 나갔다”며 홍 전 지사와 함께 바른정당을 비난했다.
 
이에 대해 바른정당 당권주자들은 일제히 반격에 나섰다.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은 21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리고 '기생정당' 발언에 대해 "홍 후보가 아직 술이 덜 깼다. 매일 주사(酒邪) 발언의 연속"이라고 비난했다. 이혜훈 의원도 바른정당 당 대표 후보자 TV토론회에 출연해 "(자유한국당은) 가짜 보수를 하고 있다. 정체성을 바꾸지 않고 생각을 안 바꾸면 건전한 보수인 바른정당과 합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