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생들도 없는 방학기간에 재난훈련 한 초등학교

중앙일보 2017.06.21 14:32
정부가 학교 현장의 안전관리를 강조하는 데도 일부 초등학교에서는 안전시설물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학생 통학로에 건축자재를 무단으로 방치했다가 정부 합동점검에 적발된 초등학교. [사진 국민안전처]

학생 통학로에 건축자재를 무단으로 방치했다가 정부 합동점검에 적발된 초등학교.[사진 국민안전처]

 

국민안전처, 전국 15개 초등학교 시설물 점검… 350건 지적사항 발견
소방·전기·가스 등 시설분야 절반 넘어… 건물 금가고 마감재 떨어져

국민안전처는 지난달 22~26일 닷새간 소방서 및 시·도교육청과 합동으로 전국 초등학교 15곳에 대한 현장 안전점검을 벌인 결과 350건의 지적사항을 발견했다고 21일 밝혔다.
 
현장점검에서 나온 지적사항 가운데는 소방·전기·가스 시설분야가 198건(56.6%)으로 가장 많았고 건축물 등 일반시설물 분야 64건, 재난 및 안전관리 체계가 55건, 급식시설 등 기타 분야가 33건 등으로 집계됐다.
파손된 운동장 전신주 커버를 방치했다가 정부 합동점검에 적발된 초등학교. [사진 국민안전처]

파손된 운동장 전신주 커버를방치했다가정부 합동점검에 적발된 초등학교.[사진 국민안전처]

 
점검 결과, 한 초등학교는 재난훈련을 방학 기간에 실시, 학생들의 참여가 저조했다. 또 다른 초등학교는 교직원이 3년마다 15시간의 안전교육을 받아야 하지만 이를 지키지 않았다
 
일부 초등학교는 시설이 노후해 외벽에 금이 가거나 건물 벽면의 외장 마감재가 떨어질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통학로 주변에 건축자재를 방치, 학생들이 안전사고에 노출된 경우도 적발됐다. 다른 학교에서는 10년 이상 지났거나 압력이 부족한 소화기가 비치되기도 했다.
 
국민안전처 정종제 안전정책실장은 “초등학교는 위기대응 능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어린이가 집단으로 생활하는 곳으로 어떤 분야보다 안전이 중요시된다”며 “지적사항은 관계기관에 통보, 조속히 개선하도록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 불법으로 주차한 차량들. [사진 국민안전처]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 불법으로 주차한 차량들.[사진 국민안전처]

 
한편 전국 초등학교 6248곳 가운데 설립 30년 이상인 학교는 4298곳(69%), 100년 이상 된 학교도 384곳(5%)이나 되는 등 노후한 학교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세종=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