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영무, 율촌서 자문료 10억? 국회 답변서 보니...

중앙일보 2017.06.21 13:23
 
지난 12일 국방부 청사에 도착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중앙포토]

지난 12일 국방부 청사에 도착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중앙포토]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법무법인 율촌 고문 재직 당시 2년 9개월간 10억여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일보는 21일 인사청문회 쟁점 관련 송 후보측 답변서를 인용해 송 후보자가 율촌 상임고문 활동 당시 자문료로 월 3000만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송 후보자는 율촌에서 2009년 1월부터 2011년 9월까지 2년 9개월간 고문으로 활동했다. 송 후보자가 받은 전체 자문료는 9억 9000만원에 달하는 셈이다. 송 후보자는 답변서에 "율촌에 국방공공팀을 창설해 소속 변호사들이 국방·공공분야 전문성을 강화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방위사업 절차와 미국 대외군사판매(FMS) 제도 등에 대한 변호사들의 자문에 응하는 역할을 담당했다"고 강조했다.
 
한국일보는 업계 전문가의 말을 빌어 송 후보자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현역 시절 사실상 군용 장비 및 무기 거래·계약 관련 이력이 없는 송 후보자가 대부분 방위사업청에서 법무를 담당한 경력을 갖고 있는 변호사들에게 거래 실무나 법무 분야에 제대로된 자문을 제공했을리 없다고 지적했다. 송 후보자가 근무했을 당시 율촌 국방공공계약팀 소속이었던 한 변호사는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무기체계가 생소한 변호사들에게 수임한 소송 건과 관련한 무기 제원이나 특성, 사업 추진 배경 등을 설명해주는 것이 송 후보자의 역할"이라며 "주로 팀장이 조언해줄 게 있는지 자문하면 송 후보자가 답변해주는 정도였는데 자문 양이 많진 않았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전관예우' 역할을 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국일보는 군 관련 익명 관계자와의 통화에서 "수임 사건을 매끄럽게 처리하기 위해 방사청 후배에게 전화 한 통 넣어줄 '거물'이 로펌에서 필요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송 후보자측은 “국방공공팀 변호사들이 모르는 군 관련 지식 전반을 알려주는 일을 주로 했다”며 “특정 사기업과는 무관했다”고 해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