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시바, SK하이닉스 등 한미일연합 우선협상자로 선정

중앙일보 2017.06.21 13:06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이 도시바의 반도체 사업 인수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르면 이달 말 도시바 반도체 인수 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보인다.  
 
NHK,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도시바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SK하이닉스가 포함된 컨소시엄을 우선협상자로 선정했다.
도시바는 원전 자회사 웨스팅하우스의 대규모 손실로 반도체·TV 등 핵심사업 매각에 나선다. [로이터=뉴스1]

도시바는 원전 자회사 웨스팅하우스의 대규모 손실로 반도체·TV 등 핵심사업 매각에 나선다. [로이터=뉴스1]

 
이 컨소시엄에는 미국 사모펀드 베인캐피털을 비롯해 일본의 민관펀드인 산업혁신기구와 국책은행인 일본정책투자은행, 한국의 SK하이닉스가 포함돼 있다.
 
이번 인수전에는 대만의 홍하이와 미국 브로드컴 컨소시엄, 우리나라의 SK하이닉스와 미국의 베인캐피털, 일본 산업혁신기구 등이 뛰어들었다. 약 2주 전까지는 미국 브로드컴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우세했으나 한미일 3국 연합팀이 만들어지면서 상황이 역전된 것으로 분석된다.
 
한미일 연합은 도시바가 요구하는 인수금액 2조엔(약 20조4000억원)을 제시했다. 도시바는 6월 말까지 계약을 체결하고 2018년 3월 말 매각 완료를 목표로 한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도시바의 미국 파트너 ‘웨스턴디지털’과 법적 공방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최종 인수까지 난항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또 한미일 연합에 SK하이닉스가 참여하고 있어 반독점 심사가 장기화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도시바는 성명을 통해 “선정된 컨소시엄이 민감한 임직원 고용승계와 기술 유출 방지 측면에서 가장 좋은 제안을 했다”고 밝혔다.
 
도시바는 오는 28일까지 본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3월 말에는 도시바메모리 매각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날 도시바 주가는 오전장 1.5% 떨어졌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