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주에선 전력요금 20% 증가하자 석탄발전소 신설 검토

중앙일보 2017.06.21 11:29
[사진 더 오스트레일리안]

[사진 더 오스트레일리안]

호주 정부가 전력요금 20% 증가해 시민들의 비판이 거세지자 석탄발전소 건설을 지원하는 쪽으로 전력 공급 확대에 나서기로 했다.
 
 21일 호주 현지 매체 더 오스트레일리안 등에 따르면 맬컴 턴불 호주 총리는 20일 집권 자유당-국민당 연합 의원총회를 마친 뒤 전기요금 인상을 억제하기 위한 조치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시드니를 포함하는 뉴사우스웨일스를 비롯해 퀸즐랜드와 남호주 등의 주에서는 다음 달 1일부터 최대 20% 가까이 전기요금이 인상된다. 게다가 가스요금까지 10% 안팎 인상이 예고되면서 주민들이 겨울철 전기요금 폭탄을 우려하고 있다.  
 
 턴불 총리는 이날 “전기요금 급등을 억제하기 위한 방안으로 노후 석탄발전소를 대체할 새로운 석탄발전소의 건설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신설되는 이들 석탄발전소는 일본과 중국의 일부 석탄발전소가 채택하는 저공해석탄연소기술을 이용하게 된다”고 말했다.  
 
 호주에선 빅토리아주 발전량의 20% 이상을 담당하던 헤이즐우드 석탄발전소가 지난 3월 폐쇄되면서 전기요금 급등과 함께 전력 수급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