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든 무비] 금성무와 양영기의 리즈 시절이 궁금해? '턴 레프트, 턴 라이트'

중앙일보 2017.06.21 11:19
턴 레프트, 턴 라이트  
감독 두기봉, 위가휘 장르 드라마,로맨스 상영 시간 96분 등급 12세 관람가 제작연도 2003
 
영화 '턴 레프트, 턴 라이트'

영화 '턴 레프트, 턴 라이트'

 
 홍콩영화의 대표 장르는 액션 누아르지만 의외로 달달한 멜로도 있다. 이 영화가 그렇다. 대만의 국민 삽화가 ‘지미’의 그림책『왼쪽으로 가는 여자, 오른쪽으로 가는 남자』를 원작으로 한 ‘턴 레프트, 턴 라이트’는 우연이 운명이 되는 사랑을 수채화처럼 그려낸다.
바이올린 연주자인 남자, 번역가인 여자. 둘은 같은 아파트에 살지만 마주친 적이 없다. 여자는 ‘왼쪽 구석엔 귀신이 있다’는 내용이 나온 공포소설을 번역한 뒤 오른쪽으로만 돌아가는 게 습관이다. 남자는 스토커를 피하려고 늘 왼쪽으로만 다닌다.  
그랬던 이들이 어느 날 공원에서 우연히 만난다. 여자는 시(詩)를, 남자는 바이올린 연주를 들려주며 특별한 감정을 느낀다. 게다가 알고 보니 13년 전 학교 수련회에서 첫눈에 반했던 사이가 아닌가. ‘이런 게 운명인 걸까!’  
영화 '턴 레프트, 턴 라이트'

영화 '턴 레프트, 턴 라이트'

관객들마저 사랑을 막 시작하던 때를 떠올리며 가슴이 두근거린다.    
그러나 멜로영화의 공식은 잔인하다. 사랑을 시작하는 이들에게 먼저 찾아오는 건 시련이다. 하필이면 급하게 교환했던 전화번호가 적힌 종이가 비에 젖어 글씨를 알아볼 수 없게 됐다. 서로에게 닿을 유일한 실마리가 사라졌으니, 이들 앞엔 또다시 엇갈리는 삶이 펼쳐진다. 주인공과 같이 안타까워하고 설레다 보면 영화는 어느덧 마지막을 향해 달려간다.  
이 작품엔 삭막한 도시생활에 치였을 청춘남녀가 한 번쯤 꿈꿨을 법한 판타지가 담겨있다. 먹고 살려고, 예술가의 꿈을 잠시 내려놓고 생활인으로 살아가는 이들에 대한 위로도 들어있다. 예술을 하고 싶지만 식당에서 연주를 하고, 좋은 시를 소개하고 싶지만 대중소설 번역으로 먹고 사는 두 주인공이 우리네 고단한 일상을 대변한다.  
수려한 외모에 중저음 목소리를 자랑하는 금성무의 젊은 시절을 보는 것도 영화를 보는 재미다. 여자 주인공 양영기도 매력적이다. 자신이 번역한 시에 출판사 사장이 도통 관심을 보이지 않자 길고양이에게 가만히 들려주는 장면이 사랑스럽다.  
서유진 중앙일보 중국연구소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무비Tip 영화 ‘첨밀밀’과 ‘세렌디피티’를 좋아했던 분이라면.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