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우택, 홍준표 막말에 “세 치 혀가 모든 문제, 정제된 언어 써야”

중앙일보 2017.06.21 11:19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0일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막말 논란에 “정치인은 소위 세 치 혀가 모든 문제를 일으킨다고 했고, 잘못하면 세 치 혀가 사람의 마음을 벨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TV조선 ‘전원책의 이것이 정치다’에 출연해 “누구든 할 말 다하고 살 수 없는게 정치인이다. 정제된 언어를 써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보수세력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으로 분열된 상황에 대해서 “양 당이 공교롭게도 곧 전당대회를 통해 새로운 지도부가 들어선다”며 “(보수 재결집은) 앞으로 새로운 지도부가 내년 대선 전 해야 될 숙제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성장 경제정책 포럼' 조찬 세미나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연합뉴스]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성장 경제정책 포럼' 조찬 세미나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연합뉴스]

  
그러나 홍 전 지사의 연이은 막말로 바른정당 경선에 출마한 대표 후보들은 보수 결집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드러내고 있다. 바른정당 대표 후보인 하태경 의원은 “홍 전 지사는 아직 술이 덜 깼다. 매일 주사발언의 연속”이라며 “‘자유한국당 쇄신만 잘 되면 바른정당 상당수 의원이 복귀한다’는데 한 마디로 자다 봉창 뜯는 얘기”라고 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쇄신이 잘 될 것이라고 국민도 믿지 않고 하느님도 믿지 않고, 심지어 홍준표 자신도 믿지 않을 것”이라며 “홍준표의 막가파 노선으로 보수 재건은 불가능하고, 깽판정치를 일삼는 자유한국당 때문에 국회만 개판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운천 바른정당 대선 후보도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홍 전 지사가 지금 계속 말 바꾸기를 하고, 친박 패권 세력을 처음에는 아웃시킨다 그랬다가 그 다음에는 안고 가야 된다, 왔다갔다 한다”며 “그것을 확실하게 정리해서 신뢰가 가야 서로 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