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교육청, ‘학교폭력 축소’ 의혹 숭의초 감사 착수

중앙일보 2017.06.21 11:01
학교 수련회에서 발생한 학교폭력을 무마·축소했다는 의혹을 받는 서울 숭의초등학교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이 21일 감사에 착수한다.  
이날 서울시교육청 조영상 학생생활교육과장은 “지난 19, 20일 이틀간 실시한 특별장학에서 숭의초가 학교폭력 사안을 접수한 뒤 교육청 보고와 전담 기구에 의한 조사를 지연했고, 피해 학생에게 긴급 보호 조치를 하지 않는 등 학교폭력 사안을 부적정하게 처리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교육청에 늑장 보고, 피해학생 보호 소홀”
가해학생 누락 여부는 아직 확인 안 돼
"은폐·축소 시도 발견되면 엄중 조치"

 
학교 측이 가해 학생 일부를 누락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 과장은 “사실 규명에 어려움이 있어, 향후 감사를 통해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오후 감사실 직원을 투입, 숭의초에 대한 본격적인 감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교육청은 감사를 통해 학교폭력 은폐·축소 시도 등이 발견되면 엄중히 조치할 예정이다. 
학교폭력 무마·은폐 의혹을 받고 있는 숭의초를 조사하기 위해 지난 19일 서울시교육청 산하 중부교육청 소속 특별장학팀이 학교에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

학교폭력 무마·은폐 의혹을 받고 있는 숭의초를 조사하기 위해 지난 19일 서울시교육청 산하 중부교육청 소속 특별장학팀이 학교에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19, 20일 이틀간 장학사 3명으로 구성된 특별장학팀을 숭의초에 파견해 해당 사건 관련 서류와 녹음파일을 확보하고 관련 학생·학부모·교사 등을 면담하는 등 현장 조사를 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